어디쯤 왔을까나.... > 익명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익명게시판

어디쯤 왔을까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댓글 5건 조회 282회 작성일 20-11-19 20:15

본문

가던 길 잠시 멈추고 뒤돌아 보니

걸어온 길 모르듯 앞으로 갈 길도 알수가 없음이다

이제는 어디로 흘러 갈것인가....


어디쯤 왔는지 어디쯤 가고 있는지 아무도 알수가 없는 길

오늘도 어제처럼 내일은 또 오늘처럼

그냥 가다보면 세월이 무심코 나를 데리고 갈것이다


겨울을 느낄때쯤 또 봄이 다가 올것이고

사랑을 알때쯤 사랑도 떠나갔고 부모를 알때쯤 부모도 떠나갔다

건강의 중요성을 알때쯤 년식은 들어가고....이렇게 사는가 보다

이제 누구에게나 그리운 사람으로 남아 보자


얼굴이 먼저 떠 오르면 보고싶은 인간이고

이름이 먼저 떠 오르면 잊을수 없는 인간이다

인생이 아무리 건강해도 세월에겐 못 당한다


예쁘다고 흔들고 다녀도 지천명이면 봐줄 인간 없구....

쩐 많다고 자랑해두 고희면 소용이 없구....

건강하다구 자랑해도 미수면 가게 돼 있음이다

(참고로 米壽는 88세를 일컬음)


강냉이가 멀쩡할때 맛있는거 많이 처묵처묵하고

걸을수 있을때 걸어 다니고 베풀수 있을때 베풀고

즐길수 있을때 즐기고 사랑할수 있을때 사랑하자

이렇게 살아가는 것이 [행복추구권] 일까나....


음악가 : 루마니아 태생. 세계적인 바이올리스트 Cristina Kiseleff (크리스티나 키셀레프)

            우리에게 흔히 알려진 [철새는 날아가고] 란 곡

            자주 면박만 주고....미안. 우리의 패뇨사가 조아(?)하는 바이올린 ㅋ


모든 님들

좋은 저녁시간 보내삼

추천6

댓글목록

익명의 눈팅이54 작성일

현자시네요~~

좋아요 0
익명의 눈팅이7 작성일

출렁다리님!  깜사요...

귀에 쏙~쏙~~^^

좋아요 0
글쓴이 작성일

반갑습니다
언제 여유가 되시면 한번 다녀가세요
연락만 주시면 내 사무실은 종합 터미날서
택시로 5분 거리에 있습니다(기본요금)
(내 이름만 대면 기사 아저씨가 문 앞까지 데려다 줍니다)

좋은 저녁시간 되삼

좋아요 0
익명의 눈팅이2 작성일

즐거운 저녁요^^

좋아요 0
글쓴이 작성일

넵 눙알 2번님도
좋은 저녁 마니 드삼

좋아요 0
Total 2,077건 1 페이지
익명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익명 1998 5 11-07
2076 익명 93 2 10:26
2075
손님초대 댓글6
익명 177 6 01:05
2074
... 댓글4
익명 243 5 11-30
2073 익명 223 1 11-30
2072 익명 119 0 11-29
2071 익명 212 1 11-29
2070
뭐라고?? 댓글1
익명 189 1 11-29
2069
으막 둘 댓글2
익명 120 3 11-29
2068
걱정 댓글5
익명 280 1 11-29
2067
으막 하나 댓글2
익명 175 5 11-29
2066
10시16분 댓글5
익명 318 2 11-28
2065 익명 133 1 11-27
2064 익명 199 2 11-27
2063 익명 389 6 11-26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184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