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충 > 60대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60대 게시판

대충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주벌판 댓글 0건 조회 150회 작성일 19-06-11 11:48

본문

나이란게 들면 자연스러워진다.

특히나 연락 끊어지는게 자연스러워 진다.

궁금하지 않은게 아니라....

삶의 주체가 자녀들 중심으로 바뀌었다는 걸 의미하기 때문에....

주변인은 그리 주류에서 멀어지는 것...

아등바등 주류에 들려는 자체가 망녕이요 주책....

그리 슬슬 삶의 너비가 줄어드는게 당연하다 받아들이게 된다.

전화기 속의 연락처를 보면서 지난 일 년 심지어 몇년간 피차 연락 한 번 안한....

누군지 기억도 가물가물한 사람은 지워주는게 예의다 싶다.

​지웠다가 불현듯 전화오면 곱으로 반갑기도 하고...

그러나 대부분 고인의 연락처에 일일히 전화하는 경우....

생전에 전화했으면 얼마나 좋을까 미련 남는....

그리 나도 지우고 지워져 가는게 자연이다. 

어딘가에 코끼리처럼 일정한 무덤이 있으면 싶다.

동료들과 뼈로라도 어우러지게.....

아니 내 발로 찾아갈.....

짐승보다 사람이 못 한 건 제 죽음을 순전히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 아닐까?????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7건 1 페이지
60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247 이유있는참견 168 5 18:08
246 이유있는참견 277 5 11:53
245 제비꽃 325 7 08-23
244
열무 물김치 댓글14
이유있는참견 336 10 08-23
243
.......... 댓글10
이유있는참견 177 7 08-23
242 이유있는참견 377 3 08-22
241 제비꽃 251 6 08-22
240 이유있는참견 169 4 08-22
239 이유있는참견 133 2 08-22
238
밀정 댓글4
초원 217 0 08-22
237 이유있는참견 364 4 08-21
236 제비꽃 303 5 08-21
235 민들레솜털 268 6 08-20
234 민들레솜털 216 6 08-20
233 만주벌판 58 1 08-20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126명 현재 사랑방 접속자 수 : 0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