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 생활은 > 60대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60대 게시판

시골 생활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주벌판 댓글 3건 조회 206회 작성일 19-07-16 09:33

본문

닭우는 소리  개 짖는 소리로 아침을 연다. 


차소리 경적소리랑 멀어진게 차이??? 


사실 도시의 밤은 차달리는 소리가 우우웅거리지만 시골의 밤은 놀랍도록 조용하다는 것... 


단 주변 도시 야간조명으로 별 볼 일 없다는게 흠... 


어느 외딴 산 속으로 들어가기 전엔 꿈도 못꿀... 


빛 공해... 


그걸 벗어야 문명을 떠나는 참의미... 


밤이면 티비도 끄고 전등도 끄고 살아보려 하지만...


빛은 문명.... 



추천2

댓글목록

best 익명의 눈팅이1 작성일

저희두 할머니 할아버지 제사가 여름에 있어서 엄마랑 같이 항상 제자지내고  시 가서 하룻밤 자고 오는데  밤 9시면 어둠컴컴 할게 없어요... ㅋ    저멀리 개구리 울음 소리가 자장가이구요 물론 아침엔  저희두 마당에 묶어놓은 개소리 닭소리에 깨네요

좋아요 1
보이는사랑 작성일

욪요즘 유튜브와 영화 채널에  빠져서 밤을 잊고 사네요. 잘 시간이 없도록 눈을 혹사시키는 인생입니다.

좋아요 0
익명의 눈팅이1 작성일

저희두 할머니 할아버지 제사가 여름에 있어서 엄마랑 같이 항상 제자지내고  시 가서 하룻밤 자고 오는데  밤 9시면 어둠컴컴 할게 없어요... ㅋ    저멀리 개구리 울음 소리가 자장가이구요 물론 아침엔  저희두 마당에 묶어놓은 개소리 닭소리에 깨네요

좋아요 1
만주벌판 작성일

별 보고싶은 마음에 더 산골로 가고싶은 사람...

좋아요 0
Total 247건 1 페이지
60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247 이유있는참견 168 5 18:08
246 이유있는참견 277 5 11:53
245 제비꽃 325 7 08-23
244
열무 물김치 댓글14
이유있는참견 336 10 08-23
243
.......... 댓글10
이유있는참견 177 7 08-23
242 이유있는참견 377 3 08-22
241 제비꽃 251 6 08-22
240 이유있는참견 169 4 08-22
239 이유있는참견 133 2 08-22
238
밀정 댓글4
초원 217 0 08-22
237 이유있는참견 364 4 08-21
236 제비꽃 303 5 08-21
235 민들레솜털 268 6 08-20
234 민들레솜털 216 6 08-20
233 만주벌판 58 1 08-20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130명 현재 사랑방 접속자 수 : 0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