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 변천사 ~ > 60대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60대 게시판 인기 게시글

60대 게시판

낚시 변천사 ~

페이지 정보

작성자 BlueRose 댓글 0건 조회 530회 작성일 23-09-08 19:38

본문



울 식구(나 포함)들은 갑갑하고 조용한 걸 못 참는다


예를 들자면

멍 때리거나 뒹굴뒹굴 한다거나 이런 건

몸이 아플때나 한다는거다


....


삼년여 전

울 집 남자들이 코로나로 답답한 시기에

어느 날 

낚시를 다닐까...한다고 했다


나는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가족구성원도 각각의 개체이고 따라서

무엇을 하고 싶던 

응원 안해본 적이 없고


더 엄밀하게는

깊이 관여 안 하거나 참견을 안하고자(안 받고자) 주의다


....


처음 몇 달 간은

낚시를 간다고 열심히들 다니는데 수확이 없었다


그러던 어느날

드디어


처음으로 잡아왔는데

우럭이었다


......


낚시 시작하면서

모든 필요한 장비들을 얼마나 구입했던지


그 우럭을

난테 회 떠 준다고

뽀글뽀글 기포가 올라오는 가방에 담아왔는데


그 걸

우리 큰 아들이


"안돼 !!! 엄마 먹지마! ~ 그래서, 그 핑계로 일주일을

가방속에서 살려뒀었다


......


애(우럭)가 어찌나 생명력이 강한지

산소가방속에서 먹이 없이 일주일을 버티고도

사람들이 다가가면 퍼드득 힘차게 몸짓을 해댔었다


그러다 팔일째 드디어 남자들이

칼을 빼들었다


주방에서 

일주일 버틴 우럭 세 마리를 회를 뜨겠다고

야침차게 도전들 했건만


우럭은

찌르고 찔러도 기절을 안했고

(찌르는 사람들이 서툴은거지)

와중에 큰넘은

"안돼 ~~~! 죽이지마! 고함을 지르고

바닥에 미끄러진 우럭이 춤을 추고 ~~~


보다못해 

"그만, 스토옵 ~~! "

내가 소리를 지르고서야 끝이 났었다


그 후로

집에서 회를 떠 본다는 무모한 행위는 끝이 났고

기포가 올라오던 가방과

가지런히 층층이 회를 뜨기 위해 필요하다던 칼들은

집에서 조용히 잠을 잔다


.......



오늘도

울 집 남자들은 낚시를 갔다(아니 갈거다 좀 더 밤에)

휘익 휘익 던지는 낚시인 줄만 알고

더는 관심이 없는 나지만


"너무 짜잔한 건 잡아오지마"로 좀 전 통화를 마쳤다


티를 안낸다고 했지만

티가 났겠지

내가 그런 걸 잘 못 숨겨 

그래서 웃어줘도 구박으로 느껴졌겠고 

낚시해 온 고기들 담아둔다고

냉동고를 따로 샀는데


그 거 뺐어서 내가 쓰고있다, 내 아침을 위해 ~ ^^ ㅋㅋ


추천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79건 1 페이지
60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79
울 집 댓글4
세작의정원 614 2 02-09
478 aimcp0215 472 0 01-10
477 aimcp0215 309 0 01-10
476 aimcp0215 291 0 01-10
475 aimcp0215 269 0 01-10
474 aimcp0215 269 0 01-10
473 낙농 421 2 12-08
472
여사님! 댓글2
세작의정원 791 6 11-01
471 세작의정원 521 5 10-25
470 세작의정원 641 3 10-25
469 세작의정원 547 2 10-25
468 세작의정원 518 1 10-25
467 세작의정원 631 4 09-21
466 BlueRose 766 2 09-08
열람중 BlueRose 531 2 09-08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223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