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마을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장수마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억은상실이다 댓글 0건 조회 128회 작성일 20-09-15 20:01

본문

시골 어딘가에 장수 마을 있다


자세한 장소는 잘 모르지만 순창 인가 있는 것으로 지목된다


엄마가 올해 90 넘겼다


모 그저 장수려니 건강체인 것만으로도 고마웠는데


그동안 탈없이 지내다 올 초 한번 아프더니 이번에 다시 입원 했다가


퇴원한 모양이다


낼 가고 싶지만 주말 아들과 같이 가려고 한다



믿었기만 했던 노모가 당장 아프다고 하니


이루말하기가 실로 표현 안된다


그동안 마음 걸린 일들 주마등처럼 하나씩 떠오른다


지금 카페 혼자 있다


오늘 동생 문자 소식 받고 아연실색 하다


이제 앞으로 먼가 불안하고 불길 생각 든다


아직은 때가 아닌 것 같은데 말이다


넘 늦었다


혼미하다


나는 벌써 이별과 죽음 맞이하는 것을 한번도 상상해 본 적 없다


그냥 평생 엄마라는 존재는 늘 나와 함께 할 줄 알았던 것이다


엄마!


오늘 수도없이 되내어 보는 이름 호칭 울엄마.,


울음)



전혀 내가 생각지도 못했던 일들이 갑작스런 실체로 다가왔다


두려움


혼란스럽다


자꾸만


&

추천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508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무명 918 12 09-15
공지 익명 5997 10 02-12
4506
물 , 햇빛 댓글2
나빵썸녀패닝 55 1 19:30
4505 손톱달 206 5 18:33
4504 금강초롱1 232 4 10:56
4503 엄마사랑해요 183 2 10:42
4502
작년에 댓글2
나빵썸녀패닝 252 4 09:02
4501 엄마사랑해요 159 3 00:08
4500 나빵썸녀패닝 257 4 09-21
4499 보이는사랑 321 5 09-21
4498 보이는사랑 417 7 09-21
4497 보이는사랑 274 5 09-21
4496 유정무인 345 1 09-21
4495 어흥 159 6 09-21
4494 유정무인 275 0 09-21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201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