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혼밥~~

페이지 정보

작성자 보이는사랑 댓글 5건 조회 410회 작성일 20-09-26 12:31

본문

늦잠자고 일어나보니

남의 편은 댓바람부터 나가고 안 보이고

딸은 운동하고 들어 왔기에 밥 먹을래? 하니까 안 먹는다고 하고

아들은 밤새 겜질 했는가 아직 꿈나라인지라

할 수 없이

밥은 하기 싫고 해서

간단하게 혼밥 먹는데 딸이 내가 먹으니 먹고싶은지 먹는대서 둘이 아점 먹었네여.

딸은 머리 자른다고 강남가고~~


아침부터 괴기 구워먹기가 거시기해서리

어제 한 박스 15000원 주고 산 상추를 씻어 참치쌈 싸먹었는데

상추가 쌉싸름하니 아삭하고 씨ㅂ는 맛이 기가 막히네여.

통조림은 선물 들어와도 잘 안 먹어서 나눔 하는데 또 선물 들어와서 먹어보니 맛나네요.

 

김치는 직장 다닌다고 못 담근 지 좀 됐어요.

종갓집 사먹다가 이번에 에터미걸로 먹어 보는 중...


두부는

동네 손두부집을 애용하는데

두부 두 모에 순두부 한 봉지 사면 13000전후 나와요.

덤으로 비지 두 덩이 받아와서 냉동 했다가 먹으니 저렴한 듯요.


밥은 그때그때 재료에 따라 다른데

지금은

고시히까리 한 컵/고대쌀 한 컵/좁쌀 반 컵에 흑미 조금....서리태....그리고 아로니아 한 움큼 넣어서 지었네요.

일명 아로니아밥이라고 할게요.

아로니아 나올 때 한 통 사서 냉동 했다가 밥 지을 때마다 한 움큼씩 넣는중...


국은 없어서

멸치 육수 남은 게 있어서 달걀찜으로...


간단 아점이라도 글로 적어보니 많네.ㅎ

9f2e164ea2d8fda5dc908e9accf023b9_1601091084_5834.jpg


 

추천7

댓글목록

마렐 작성일

무화과? 이쁜데

좋아요 0
엄마사랑해요 작성일

당분?

자제하는게

반대로 먹어야 하는 사람 있어요
접시만도 한깔뜩인데
나도
걱정이지만
진정
저는 글도 저정돈 아님다
마렐님

드셔야 할 듯
웬즈

좋아요 0
보이는사랑 작성일

비지찌개는 딸이 좋아해서 냉동으로 비축해 둔다.

좋아요 0
엄마사랑해요 작성일

화려하지 않네
시골밥상
좋다
제발
저렇게 좀 먹어
노리끼리?
화면 너무 좋다
무화과
빼공

좋아요 0
엄마사랑해요 작성일

아로니아 색깔 곱다

좋아요 0
Total 4,699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익명 6265 10 02-12
4698 아무개 125 2 16:43
4697 눈팅과눈팅사이 81 4 16:13
4696 눈팅과눈팅사이 147 5 15:09
4695
잡니다 댓글1
보이는사랑 131 1 10-28
4694
10만 원 댓글3
보이는사랑 162 3 10-28
4693 보이는사랑 117 1 10-28
4692 보이는사랑 120 1 10-28
4691 보이는사랑 221 4 10-27
4690
립서비스~~ 댓글2
보이는사랑 187 4 10-27
4689
의미는? 댓글5
보이는사랑 251 4 10-27
4688 보이는사랑 239 7 10-27
4687
오늘은... 댓글2
보이는사랑 138 5 10-27
4686
이틀 연가 댓글1
보이는사랑 144 5 10-27
4685 보이는사랑 127 4 10-27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201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