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년회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망년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타불라라사 댓글 0건 조회 220회 작성일 20-11-18 15:13

본문

그닥 좋은 집에서 할 수는 없을거 

같다. 식단가 10만원이 넘는

호텔에 드레스코드 맞추고

들어가는 곳도.


공직에 잘 나가는 선배의 야

타블아? 밥 한끼 먹자는 소리도

뜸하다.


추석 때부터 ᆢ

공무원이니까 조심된다는

카톡에 문자메시지.


그니까 내 나이대(50대 중반)면

정부 중앙부처 차관급이거나 본부장

이상에 기업으로 치면 부사장 정도 끕이다.

(아직도 일선에서 노조위원장 하는

놈도 있고)


코로나가 가져온 변화인데요!


ᆢ글타고 그들에게 대굴휘 숙여서

밥빌어 먹지는 안는다. 그냥

친구잖아. 별 의미를 안 둔다.


간단하게 몇 개의 모임은

점심이나 저녁으로 망년회를

했다. 반주를 겸해서.


화제는 코로나가 역시 주다.


가장 중요한 모임은 초딩

동창회다. 폐교가 된 학교

근처 바닷가 펜션에서 매년

12월초 1박2일 만나서 모임을 한다.


가스나 머스마 할 것 없이.

부어라 마셔라!


초딩 동창회장이 예수님 말씀

사기치고 사는 목사인데ㅠ ᆢ

해야하나 말아야나 묻는다.

(내 의견은 주간 평균 감염자 숫자가

높아지니까 그냥 저녁으로

떼우자 했다)


나이를 먹어가면 상처도

딱지가 앉아 별로 아프지도 않고

무덤덤해진다.


망년회가 가까운 친구나

지인들과 가벼운 한담이나

할 나이가 되었다.


망년회는 별 소란스런 한 철

매미소리라 여긴다.


# 걱정은 이쁜 여친들에게

전할 말이 없네ㅡ;ㅡ^



추천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80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익명 6451 10 02-12
4801
가족사진. 댓글3
호랑사또 181 4 03:25
4800
가을이 댓글17
이쁜달 384 5 11-30
4799 yumeunsook 202 0 11-30
4798 나빵썸녀패닝 165 4 11-30
4797 눈팅과눈팅사이 191 3 11-30
4796 나빵썸녀패닝 281 7 11-29
4795 호랑사또 323 8 11-29
4794 나빵썸녀패닝 326 3 11-28
4793 관수 209 10 11-28
4792 이쁜달 338 6 11-28
4791 썸썸 72 0 11-28
4790 나빵썸녀패닝 326 6 11-28
4789 이쁜달 375 8 11-27
4788
떡국 댓글6
나빵썸녀패닝 315 3 11-27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212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