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kfekfgksl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ekfekfgksl

페이지 정보

작성자 로우파이 댓글 2건 조회 324회 작성일 20-11-20 16:16

본문

dlaqhd!임봉.

영타자나!


달달하니 봉다리 커휠 탄다.

애인에겐 말하지 않았지만...


중후한 나의 오찬에는

가끔 소주 한 잔을 곁들인다.정말로 한 잔일 뿐.


맨정신이라는 말이 사전에 등재되었는 지는 알 길 없지마는

여튼 이제는 맨정신이 든 것 같지마는

결국 맨정신은 황량한 것이다.


점방은 이십 년 간 고적했고

나는 덩달아 낡아졌다.


마르께스의 백 년 동안의 고독은 좀 과장된 제목이기도 할 것이고

그게 왜냐며는 백 년을 지켜보면서 고독을 느낄만큼의

생물학적 인간의 수명은 흔치 않기도 하여...

물론 안 읽었다.


문학사상인가,이여녕인가하는 인물이

처음 말께스의 소설을 천거하더니 

이윽고 노벨프라이스의 노벨상을 탄 것이

약간은 교활하다고 느낀 바,물론 머지 않은 시점이라고 볼 수 있다.



문득 턴을 하면서.....

나의 가지런한 손톱을 내려다본다.


뭘 하려고.........이토록

정성들여서 깎았을꼬나...공곰.


세상에서 가장 보드라운 그녀,

의 속살에 미세한 상처도 주어선 안된다는...

그러나바뜨,약간은 허무해진 지금에.


또 문득...

불과 며칠 안에 나의 헤어스타일은

히피의 것을 닮아가고 있는 것이다.


휑한 속알머리를 아는,유일한 그녀는

잘 살아가고 있을 것이다.


기우와도 같은,

쓸데없는 염려와

그리움으로 점철되지 않으려고 애를 써봐도


남자사람은 터무니없게 무계산의 존재인 것인가 싶다.


만지고 싶다.당신을.지금.

추천6

댓글목록

best 쪼코한입 작성일

아ᆢ직ᆢ두[email protected]@

좋아요 1
로우파이 작성일

스시보다 보드랍고 달콤한 쵸코?

좋아요 0
Total 4,80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익명 6451 10 02-12
4801
가족사진. 댓글3
호랑사또 181 4 03:25
4800
가을이 댓글17
이쁜달 384 5 11-30
4799 yumeunsook 202 0 11-30
4798 나빵썸녀패닝 165 4 11-30
4797 눈팅과눈팅사이 191 3 11-30
4796 나빵썸녀패닝 281 7 11-29
4795 호랑사또 323 8 11-29
4794 나빵썸녀패닝 326 3 11-28
4793 관수 209 10 11-28
4792 이쁜달 338 6 11-28
4791 썸썸 72 0 11-28
4790 나빵썸녀패닝 326 6 11-28
4789 이쁜달 375 8 11-27
4788
떡국 댓글6
나빵썸녀패닝 315 3 11-27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207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