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살아요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이렇게 살아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심 댓글 4건 조회 203회 작성일 22-09-22 10:48

본문

지난밤은 정상근무가 아닌데

밤 11시에 나가 

시간외근무를 하고 

새벽 4시에 귀가 

5시 즈음 잠자리에 

뒷집 염소 팔려가는 소리에 

곤한 잠이 깨어 나오니 

와이프는 메모한장 남기고 밤 주으러 ~ 


혼밥으로 해결하고 

아래 사진 우리집 지킴이 장군이 (2살)

밥을 챙겨주었다 

주인이 따로 있는데 

관리가 소홀하여 요즘은

 내밥을 둘이 나누어 먹는다 ㅋㅋ

먹는 것 주는 사람이 최고라고 

저를 아주 좋아 합니다.


abe91c2d3c819b6654b50e9a7c913eab_1663809502_2087.jpg


그리고 새밥을 지었습니다


abe91c2d3c819b6654b50e9a7c913eab_1663809504_6394.jpg


여유를 가지고 커피한잔 

최근 선물받은 베트남 원두 ~~


abe91c2d3c819b6654b50e9a7c913eab_1663809506_9843.jpg


최근 69kg까지 갔는데.

춘찬마라톤대회(10월 23일) 앞두고 

체중감량에 들어갔습니다.

오늘 아침 식후 체중 65.5kg 

목표는 62kg 


방법 

밥 다섯숟가락 고기 다섯점 먹고

매일 15km정도 달리기


abe91c2d3c819b6654b50e9a7c913eab_1663809509_4148.jpg


정수기 코디직원이 오셨네요 

남자 혼자 있는데.

그래서 밖으로 나왔습니다.

편하게 일하시라고 ㅋㅋ


코디 직원 가시면 

달리기 하러 가야지요 


아~ 참 근처 밭 하시는분이 

열무 한아름 놓고 가셨는데.

그것도 다듬어 놓아야하는데.

요즘 배추가 넘 비싸서 

김장배추 뽑아다가 겉저리도 담으려고합니다.

할 일도 많네요 

이렇게 살아요 

.

.

.

.



(갔다가 다시와서)

그 사이에 

와이프가 주어온 밤이네요 

주변사람들에게 조금 나누어주고도 

저 보다 손이 두배는 빨라요 ㅋㅋ


abe91c2d3c819b6654b50e9a7c913eab_1663813766_9077.jpg
 


추천8

댓글목록

best 나빵썸녀패닝 작성일

부지런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청심!

캬 오널도 수고하세욤

좋아요 1
노을 작성일

못하는걸 못하시는 청심님ㅎ

긍정에너지 뿜뿜
건강은 타고 나셨네요

오늘도 열심히 달리마~~~

좋아요 0
눈사 작성일

꿈의 목표 69kg
불가능한 목표 65kg
안드로메다의 목표 : 62kg

좋아요 0
나빵썸녀패닝 작성일

부지런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청심!

캬 오널도 수고하세욤

좋아요 1
청심 작성일

스케일이 크신 ~ 패닝님도
부지런함으로는 대명사격이지요
저보다 한수 위요 ㅋㅋ
제가 배워야지요

좋아요 0
Total 9,675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익명 10246 11 02-12
9674 소소한행복 64 1 16:24
9673
댓글3
소소한행복 206 1 14:37
9672 타불라라사 216 1 10:30
9671 청심 313 13 10-04
9670
억새 댓글4
타불라라사 478 3 10-04
9669 나빵썸녀패닝 328 15 10-04
9668 더더로우 548 12 10-04
9667
졸려~~ 댓글3
보이는사랑 175 8 10-04
9666
물론 댓글10
소소한행복 364 6 10-04
9665 보이는사랑 209 6 10-04
9664 보이는사랑 196 5 10-04
9663 노을 311 15 10-04
9662 보이는사랑 156 6 10-04
9661 보이는사랑 342 9 10-04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265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