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트 라인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폴트 라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타불라라사 댓글 1건 조회 261회 작성일 22-09-23 09:19

본문

(라구람 G. 라잔)


위험한 수준이다. 

아직 마지노선에 폴트 라인은 

넘지 않았다고 본다.


환율이 1.400원대 돌파했다.

예상은 헷지만 가슴이 뜨끔하다.

이익도 상당히 보았다.


비록 자본주의에 빌붙어

살지만 남조선은 내 조국이다.


1.399윈일 때 정부에서

개입하여 1.390원으로 낮추기는

했다만 시장의 힘을 이기지는

못했다.


플랜B로 정부당국자들은

1.420원 라인에서 베이스캠프를

치지않겠느냐는 예상이다.

(외환보유고는 무한정 있는게

아니다)


억지로 되는 것도 아니다.

시장(참여자)의 힘은 한번

필 받으면 길길이 날뛴다.


컨텐츠도 없는 익명들처럼

개나소나 이참에. 좋도 관심도 없다

평생 니들 꼴리는대로 살아라.

(솔까 대꾸할 가치가 있나)


돌파구가 안보인다.

조중동매한경과 메이저 언론들은

교묘하게 아젠다를 세탁하여

궁민들 시선을 다른쪽으로

유도한다.


게이트키퍼가 있다고 의심된다!


정치가 경제고 경제가 정치다.

클린턴의 구호인 "바보야

경제가 문제야"란 식상한

상투어는 끄집어내지 않겠다.


아마도 ᆢ내 어슬픈 지식과 경험칙과

일천한 역사를 관통하는 맥락으로

볼 때 윤석열은 폴트 라인을 넘어섰다.


선을 넘지 말아야는 경계선이

있다. 촌티나는 잔대가리로

절대 돌파할 수 없다.


오늘도 지켜본다.

임계점을 넘으면 궁민들은

폭발할거다.


게이지 만렙 충전들ᆢ^




추천1

댓글목록

보이는사랑 작성일

주식 연일 개박살. 손절해서 그나마 다행.

좋아요 0
Total 9,678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익명 10246 11 02-12
9677 나빵썸녀패닝 139 4 17:50
9676 소소한행복 37 0 17:40
9675 보이는사랑 72 3 17:33
9674 소소한행복 101 1 16:24
9673
댓글3
소소한행복 233 1 14:37
9672 타불라라사 237 1 10:30
9671 청심 317 13 10-04
9670
억새 댓글4
타불라라사 486 3 10-04
9669 나빵썸녀패닝 330 15 10-04
9668 더더로우 550 12 10-04
9667
졸려~~ 댓글3
보이는사랑 176 8 10-04
9666
물론 댓글10
소소한행복 367 6 10-04
9665 보이는사랑 213 6 10-04
9664 보이는사랑 198 5 10-04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247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