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가을내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3/가을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보이는사랑 댓글 4건 조회 567회 작성일 23-11-20 21:57

본문

단풍 놀이를 너무 돌아다녀

쉼이 좀 필요해 보였다.

그래서 주말 결혼식은 아파서 못 간다고 하고 축의금만 보냈다.

주말내내 누워서 자고먹고 쉬다보니

몸이 더 아프고 우울증 환자처럼 지내다가

친구가 급 놀러 온다기에

너무나도 귀찮은데 할 수 없이 집안 청소하고 샤워하고

터미널 가서 친구 태워 점심 사먹고

카페 들러 수다 하고

산책하다가 터미널 태워주고 들어왔다.

051b6275dbe00ef4f4c7ef7221e2772a_1700485467_0342.jpg
051b6275dbe00ef4f4c7ef7221e2772a_1700485478_5401.jpg
051b6275dbe00ef4f4c7ef7221e2772a_1700485485_8067.jpg
 


그동안 너무 피곤해서 피로를 좀 풀겸 며칠 누워 지내다보니

오히려 몸이 더 피곤하고 안 좋아진 것 같더라.


때로는 삶이 재미없고 지겹고 지치고 지리멸렬~~

또 살아야 하니까 움직이고 일하며 살아야 하나봐.


인생 리셋하고싶은 맘은 없고

건강을 유지하다가 때가 되면 이슬처럼 사라지고 싶네.ㅠㅠ


추천4

댓글목록

나빵썸녀패닝 작성일

갈대 일까
억세풀일까요...


키 키고 겁나 멋지네야

좋아요 0
보이는사랑 작성일

갈대여

좋아요 0
보이는사랑 작성일

12000보나 걸었네.
수다하며 걸으니 힘들지도 않고 그리 많이 걸을 줄이야~

좋아요 0
보이는사랑 작성일

억새길을 걷는데 고양이가 계속 따라 오더라.
들고양이 같은데 목욕한 것처럼 깨끗하더라.
난 동물을 만지지 못하니까 데리고 오지도 못하고 그냥 옴.
밤에 춥겠다.ㅠㅠ

좋아요 0
Total 13,980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익명 12875 11 02-12
13979 바삭한튀김 101 0 15:46
13978 엔젤라이트 56 0 14:28
13977 단테4 103 1 12:08
13976
야!!한달... 댓글4
K1 230 13 11:15
13975 꽃으로도때리지말라 253 0 01:34
13974 봄사랑 150 2 00:55
13973 야한달 289 21 07-21
13972 봄사랑 104 0 07-21
13971
나빵에게 댓글14
꽃으로도때리지말라 415 0 07-21
13970 청심 133 6 07-21
13969 단테4 140 1 07-21
13968
동행 댓글2
청심 154 8 07-21
13967 단테4 107 1 07-21
13966 호랑사또 389 15 07-21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1002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