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한창 흐른 뒤에야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세월이 한창 흐른 뒤에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산 댓글 0건 조회 287회 작성일 24-03-22 09:55

본문

=신촌 블루스.


50대 성상에 사회적 의무는

약해졌다. 무관심하다.

투자도 밥벌이에 생활고 바쁘다.


최근ᆢ

가만히 생각하니 내 노력이 아니라

사회에 혜택을 받았다는 생각이 든다.

갚으려고 한다.


이건 신념이나 보수니 좌파니

다르다.


어쨋든 내가 원하든 원하지 않든

여기까지 왔다. 그나마 밥은 먹고

산다. 당신들이 상상하는 이상으로 ᆢ


싼티나는 음식 안 쳐무거!


ᆢ그렇지만 경제를 폭망시킨 이 정권을

부수어 버리겠다.


아직도 윤석열을 지지하는 찌질한 

또라이들 있나. 부끄럽지!

어디가서 윤석열 지지한다고

말도 못 하잖아.


어떻게든 공부 쪼매 잘한거는

개인적 능력은 있었지만,

그것은 사회 시스템이 작동한거다.

날 키워준 원동력이기도 해.


부모 유전자 잘 만나서  ᆢ어쩌다

빤스 잘 벗어서 남편덕으로 먹고사는

사람들이 있을지 모르나.


그건 니들 꼴릿한 세상이다.

니들이 이룬거 하나도 없다!


학익진을 펼치며 돌파할거다.

이대로 가면 다 죽어.


경제가 ᆢ


다시 노병이 전선으로 향한다.

못 먹어도 고?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649건 1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3499 西施渦沈魚 515 6 05-01
13498 김산 386 0 04-30
13497 김산 553 0 04-30
13496 호랑사또 434 22 04-29
13495 김산 343 2 04-29
13494 김산 393 2 04-29
13493 야한달 730 22 04-28
13492
쑥덕쑥덕 댓글1
김산 444 1 04-28
13491 머레보 126 0 04-28
13490 西施渦沈魚 353 4 04-28
13489 西施渦沈魚 340 4 04-28
13488 김산 466 1 04-28
13487 청심 327 8 04-27
13486 머레보 314 2 04-27
13485
여러분 댓글8
야한달 627 13 04-26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215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