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오늘 사진 올리는 날임까?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1/오늘 사진 올리는 날임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보이는사랑 댓글 10건 조회 285회 작성일 24-06-09 00:24

본문

나도 올려야지.ㅋㅋ

담주 동해 바닷가를 걸을 텐데

찢어진 청바지 입고 싶다니까 친구가 사서 택배로 부쳤던데

동해 갈 때 입고 바닷가를 좀 걸으면 어떨까 싶넹.ㅋㅋ


좀 더 찢으까?

시원하게시리.


저녁에 카페에 가서 아아 한 잔 사마셨더니 말똥해서

시방 다림질 해놨네.

낼 드뎌 주방쪽만 정리하면 이사정리 대충 끝.

c23dd45967a744aa465140c0ced9a5e6_1717860304_2165.jpg
 

추천5

댓글목록

청심 작성일

찢어진 청바지가 잘 어울릴듯요
요즘 날씨에 ~

보사님은
생각컨데 몸매도 멋지지 않을까요
늘 자신감이 넘치시니.ㅋㅋ

그럼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여자 ~

좋아요 0
꽃으로도때리지말라 작성일

친구가 옷을 잘 고르네이 박수 ^^ 짝짝짝 찢어진 청이 이쁘다 ㅎ

좋아요 0
꽃으로도때리지말라 작성일

2
날씬하네
색깔이 곱다
이쁘네
근디 찢청 입으려면 허벅지 쪽 엉덩이께 찢든가
딴덴 찢어봐짜여
볼품 없더라
콱 찢어라
찢을려면
탑 유행이던데
뱃살 없음 입어 보든가
찢청에 탑 완벽햐
요즘 길거리패션은 꽃무니 청 그리고 탑스탈여
나도 어제 탑 한개 샀다
칠천언짜리
사진 올릴껴

( 이쁘다 ㅋ

좋아요 0
西施渦沈魚 작성일

찢청
입을 바에는 차라리 빤쭈만 입으삼 ㅋㅋ

좋아요 0
보이는사랑 작성일

남 눈치보고 살기엔 인생이 너무 짧아서 시간이 없어요.ㅎ

좋아요 0
보이는사랑 작성일

늙어도 남 눈치없이 하고싶은 거 하며 살아야지 한다. 갠적인 생각임.
남이사 주책바가지든말든 난 하고픈대로 사는 스타일.
담주 갈 때 발찌도 하고 갈거여~~
말리지 말드라고여~~ㅎㅎ

좋아요 0
하바나 작성일

60된 여사님이 찢청 입으면 좀 웃길 것 같네요 ㅋ

좋아요 0
보이는사랑 작성일

나훈아도 70댄데 입으니 멋지던데요. 찢청요.
난 70대에도 흰머리 소녀 해서 입고 여행 다닐건대요?ㅎ

좋아요 0
보이는사랑 작성일

내가 찢청 입고 싶다니까 친구가 고르고골라 사서 부쳤던데 정성이 갸륵하여 좀 입어줘야한다.ㅋ

좋아요 0
보이는사랑 작성일

근데 알바긑나고 나서 넘 먹었더니 3키로가 쪄서 조금 끼네.ㅎㅎ

좋아요 0
Total 13,749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익명 12738 11 02-12
13748
그머닝 댓글6
야한달 183 11 10:04
13747 청심 74 7 08:25
13746 Rdg65 127 1 06-12
13745
댓글6
Rdg65 297 3 06-12
13744 보이는사랑 244 9 06-12
13743
나의 루틴 댓글9
청심 182 5 06-12
13742
오늘은... 댓글2
보이는사랑 157 4 06-12
13741 김산 161 0 06-12
13740 김산 149 0 06-12
13739
야달쓰야 댓글2
꽃으로도때리지말라 177 0 06-12
13738 꽃으로도때리지말라 345 0 06-12
13737 꽃으로도때리지말라 134 0 06-12
13736
은수가 댓글5
야한달 265 12 06-11
13735 나빵썸녀패닝 298 12 06-11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238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