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선한 바람이 불면 우이령길을 걸어 보시기를 ...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선선한 바람이 불면 우이령길을 걸어 보시기를 ...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낭만 댓글 19건 조회 304회 작성일 19-08-14 09:50

본문

우이령길

(예약 필수)


경기도 양주와 서울을 이어주는 우이령은..

숱한 역사가 담겨 진 오래된 길입니다.


불교를 배척했던 조선시대에는

도성의 사대문을 드나들 수 없었던 승려들이 몰래 지나가던 길이었습니다.


청와대 무장공비 침투사건 이후 약 40년 여 년 동안 ..

일반인들의 출입을 막았던 우이령은 그 출입제한 덕분으로..

생태계가 자연 그대로 보전되면서 '서울의 비무장지대'로 불리게 되었습니다.


2009년 시민에게 개방하면서 현재는 명품 생태 탐방로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예약을 하시면 됩니다.

사진은 올리지 않았지만, 석굴암도 꼭 들려 보시기를...



우이동먹거리마을 초입에서 본 등축제 안내 작품들..

인물과 동작 묘사가 뛰어난 걸 보니, 전문가의 작품인 듯 합니다.


 

99DBA33359ACB2612F

 

9972373359ACB26326

 

990A533359ACB26607

 

막걸리는 술이 아니라 건강이란 간판내용이 재미가 있어서..

 

99EF333359ACB38F42

 

990D6B3359ACB26B2C


 우이동먹거리마을을 통과하여 오르는 길 양 옆으로 많은 식당들이 있습니다.

 

99343C3359ACD23925

 

9925B03359ACD23C13

 

초입에서 우이탐방지원센터 까지는 제법 가파른 오르막 길이 이어집니다.

여기서 부터는 차량을 통제하여, 본격적인 숲길 산책을 즐길 수가 있습니다.


 

9919BD3359ACB55212

 

"맨발로 느끼는 우이령숲" 이란 안내판이 보입니다.

허나, 황토 같은 부드러운 흙이 아니라 화강암이 풍화되어 생긴 마사토로 되어 있어서,

맨발로 걸으라는 권고는 접어두고 오릅니다.


 

990D723359ACB6ED0D

 

9963EB3359ACB6EF2D

 

9939E63359ACB68509

 

두 번을 읽었습니다...갈 수록 개체수가 줄어든다는 큰말똥가리..


 

99C6F23359ACB68711

 

99038F3359ACB68A20

 

9974B53359ACB68C17

                                        

                                                 * 석굴암은 꼭 들려 보시기를 강추 드립니다.           

 

998B7C3359ACB76A2D

 


적의 탱크 진입을 막는 군사시설인 대전차 장애물이 남아 있습니다.


이곳부터 교현탐방지원센터까지는 편 한 내리막길입니다.

이 곳을 지나면 오봉을 바라볼 수 있는 전망 데크가 나옵니다...

우이령길에서 바라보는 오봉은 정말 멋집니다.


 

9963553359ACB76C1D

 

9962A43359ACB92C1B

6봉 처럼 보이는데 ??

 

99FE353359ACB92E23

 

99BE013359ACB93114

 

99D77E3359ACB93326

 

나무로 만든 배수로.. 이런 시설물은 좋아 보입니다.

시멘트로 만든 것 보다도....

 

999E033359ACB98D11

 

9952193359ACB98F17

 

99A9963359ACB99210

 

991F443359ACB9941C

 

9952DD3359ACB99617

 

99188E3359ACB9D52A

 

 

단순한 트레킹 코스입니다.

등산화 보다는 운동화가 더 편한 탐방길입니다.



자연생태계를 보호를 한다는 차원에서는 이해는 되지만,

굳이 예약을 해야 할 정도로 ..

탐방객이 붐비는 곳도 아닌데... 하는 생각이 듭니다.


21 우이령 트레킹 코스는 멋진 풍경 보다는,

잘 보존된 자연을 즐기신다는 마음으로 올 선선한 가을에 다녀 오시면 좋은 곳 입니다.


멋진 오봉을 바라보면서, 걷다가 힘드시면 커피 한 잔으로 ..

가을의 중심에서 낭만을 즐겨 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추천5

댓글목록

best 어복과여복 작성일

맨발로 걸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긴하네요.
항상 좋은풍경의 멋진곳을 소개해주셔서
감사와 춘천을 드립니다~^^

좋아요 1
best 보민2349 작성일

선선한 바람이 불지 않아도 걷고 싶은 길입니다.    전  이틀에 한번꼴은 만보를 걷습니다  회사에서 점심시간에는  약 40분 정도  걷습니다  매일이요.. 눈이오나 비가오나 태풍만 빼고요..    오죽하면 회사부장님이  비오는날  나가서 운동화가 흠뻑 젖어 있는걸  보더니  빨강색 장화를 사주드라구요....  그 장화 신고 두어번 심마니 친구따라 약초 산행도 갔습니다  13년산 산삼도 캐구요.. ㅋ  전    자칭 명품이라 하는 고가의 백보다  걷는게  더 좋습니다..  만보기 어플  깔고 걸으면  숏다리인지라 1시간 35분 걸으면 만보정도 되드라구요
슬슬 배가 고파 옵니다..  점심 맛있게 드세요  ^^

좋아요 1
best 소금창고 작성일

저 5봉 사진 제폰에도 있어요
선구리 쓰고 찍은 사진 ㅋ
서울살때 남편이랑 두번 다녀왔고
석굴암에서 기와를  올리고 왔지요
뭐 뜻대로 되지는 않았지만....ㅋ
한번은 우이동에서 시작 교현리로 나왔고
한번은 교현리에서 시작 우이동으로 나왔어요
걷기 딱 좋은 숲길~~~ ^^

좋아요 1
best 엘레나 작성일

우이령 트레킹 코스~
갈 일은 아마 없을 거 같지만
밖에 매미 소리 들리는 거 보니
오늘도 무척 더울 거 같은데
낭만님.. 막바지의 여름
잘 견디시라고
추천 드리고 갑니다~ㅋ

좋아요 1
best 행님아 작성일

네~ 한적하니 좋네요^^
숲이 우거져 천천히 걸으면서 수다떨기에 딱! 좋은 곳이네요
함께 가실까요 함께 가실까요
이런 옛날 노래있는데..
근데 은제 저런 여유를 ㅎㅎ

좋아요 1
핫핑크 작성일

한 여름에 맨발로 걸으면 발바닥에서부터 시원함이 스며들거 같네요.

좋아요 1
낭만 작성일

맨 발로 걷는 것도 좋지만..
좋은 분하고 손 잡고 걷기 더 좋은 구간입니다..ㅋ

좋아요 0
행님아 작성일

네~ 한적하니 좋네요^^
숲이 우거져 천천히 걸으면서 수다떨기에 딱! 좋은 곳이네요
함께 가실까요 함께 가실까요
이런 옛날 노래있는데..
근데 은제 저런 여유를 ㅎㅎ

좋아요 1
낭만 작성일

네~~ 행님아님~~
오실 때 고봉밥에 맛난 반찬에..
막걸리 서 너병 챙겨 오세요.... ㅋㅋ

좋아요 0
보민2349 작성일

선선한 바람이 불지 않아도 걷고 싶은 길입니다.    전  이틀에 한번꼴은 만보를 걷습니다  회사에서 점심시간에는  약 40분 정도  걷습니다  매일이요.. 눈이오나 비가오나 태풍만 빼고요..    오죽하면 회사부장님이  비오는날  나가서 운동화가 흠뻑 젖어 있는걸  보더니  빨강색 장화를 사주드라구요....  그 장화 신고 두어번 심마니 친구따라 약초 산행도 갔습니다  13년산 산삼도 캐구요.. ㅋ  전    자칭 명품이라 하는 고가의 백보다  걷는게  더 좋습니다..  만보기 어플  깔고 걸으면  숏다리인지라 1시간 35분 걸으면 만보정도 되드라구요
슬슬 배가 고파 옵니다..  점심 맛있게 드세요  ^^

좋아요 1
낭만 작성일

대단하십니다 ~~~
행동으로 옮기시는 실천력도 대단하시고..
부장님이 참 자상하신 분이시군요.
직장 상사분 복도 있으시고..ㅋ
13년 산삼은 지금 어디에 ??  ㅋㅋ
보민님도 맛점 하세요 ~~~~

좋아요 0
엘레나 작성일

우이령 트레킹 코스~
갈 일은 아마 없을 거 같지만
밖에 매미 소리 들리는 거 보니
오늘도 무척 더울 거 같은데
낭만님.. 막바지의 여름
잘 견디시라고
추천 드리고 갑니다~ㅋ

좋아요 1
낭만 작성일

엘레나 님~~
오랜만에 댓글로 뵙는군요..ㅋ

매미도 국산 매미가 우는 건 정취가 있는데..
극성스럽게 울어대는 미국 매미는 답이 없더군요..ㅋ
사무실 창문을 여니..선선한 바람이 불어 옵니다.

좋아요 0
행님아 작성일

갈 일은 없다고
딱 못 박으시네요ㅎㅎ
제주도라 그러셨던가요?

좋아요 0
이유있는참견 작성일

우이동은... 도선사~~ㅋㅋ

좋아요 0
낭만 작성일

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도선사는 정말 많이 들렸던 사찰입니다.
백운대를 오르려면 꼭 들려야 했던 사찰입니다.

좋아요 0
이유있는참견 작성일

백운대는 넘 무서워요..... 후덜덜

좋아요 0
낭만 작성일

네..백운대는 사고도 많은 곳 입니다.
저 날도 헬기가 떴더군요.

좋아요 0
어복과여복 작성일

맨발로 걸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긴하네요.
항상 좋은풍경의 멋진곳을 소개해주셔서
감사와 춘천을 드립니다~^^

좋아요 1
낭만 작성일

아~ 오랜만에 춘천을..ㅋㅋ  감사합니다.
맨발로 걷기 좋은 곳.. 네 맞습니다.
이런저런 근심 걱정은 털어 버리고 걷기 좋은 곳 입니다.

좋아요 0
소금창고 작성일

저 5봉 사진 제폰에도 있어요
선구리 쓰고 찍은 사진 ㅋ
서울살때 남편이랑 두번 다녀왔고
석굴암에서 기와를  올리고 왔지요
뭐 뜻대로 되지는 않았지만....ㅋ
한번은 우이동에서 시작 교현리로 나왔고
한번은 교현리에서 시작 우이동으로 나왔어요
걷기 딱 좋은 숲길~~~ ^^

좋아요 1
낭만 작성일

저도 두 번을..ㅋ
두 번 다 우이동에서 출발을 했습니다.
교통편이 편해서..

아쉽게도 석굴암 사진이..
카메라에서 컴으로 옮기는 작업 중에 실수로 지워졌습니다.

좋아요 0
행님아 작성일

쿵따에. 올만이라고 댓 쓴다는게
승질이 급한지 기냥 올라가 버렸네요
쿵따도 나 바쁜건 어찌알고 ㅎㅎ

좋아요 0
소금창고 작성일

왕하기 싫어요
왕비할래요 ㅋ
행님아님~~~까꿍~ ^^

좋아요 0
Total 1,981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익명 3622 8 02-12
1980
커피샵 댓글27
손님 260 6 17:29
1979
야들아? 댓글25
대부귀 268 4 17:28
1978 손님 274 5 17:09
1977 사면춘풍 531 7 14:22
1976
오늘은야 댓글13
대부귀 252 6 13:32
1975
밤새서야 댓글34
대부귀 382 6 12:55
1974 허스키 327 7 12:27
1973 손님 574 11 12:27
1972 분홍 341 3 11:19
1971
송년회 후기 댓글17
아지매 446 13 10:59
1970
사랑합시다 댓글18
사면춘풍 640 11 09:15
1969
댓글4
대부귀 270 1 12-08
1968 밍키 670 20 12-08
1967
배불러 댓글6
아지매 354 6 12-08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128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