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블루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코로나블루

페이지 정보

작성자 보이는사랑 댓글 4건 조회 245회 작성일 20-07-31 22:48

본문

지인이 전화가 왔다.

우울해서 힘들다고 한다.

코로나로 나다니지도 못하고 집에만 있는데

우울해서 행복하지 않다고 호소한다.

그래서 8월에 만나 수다라도 떨자고 했다.


코로나로 인해

요즘 코로나블루로 힘들어들 하는 사람들이 많다보니

여기저기서 상담들 해준다고 한다.


나이들수록 우울해지면 낭팬데

어떻게 살든지

 밝고

맑게

갠 하늘만큼 맘도 그리 유지하며 살도록 노력해야겠다.


사는 동안 어찌 좋은 일들만 있으랴.

피할 수 없으면 즐길 줄 아는 시대에 사는 우리들

각자 도생....마음 챙김 잘해야겠다.


나도 긴 터널의 한가운데에 서 있다.

생의 한가운데....우린 잘 버텨나가야 한다.

지나고나면 아무것도 아닌 것들...하지만 지금은 큰 짐을지면서 살게도 된다.

시지프스의 신화처럼...



추천1

댓글목록

best 보이는사랑 작성일

불교에선 태어남과 동시에 고통의 바다에 빠진다고 했다.

좋아요 1
best 이판 작성일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보사님 만큼만...

의 보사님이 되셔서
주위 분들에게 해피 바이러스 되세요 씩씩한 보사님

좋아요 1
이판 작성일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보사님 만큼만...

의 보사님이 되셔서
주위 분들에게 해피 바이러스 되세요 씩씩한 보사님

좋아요 1
다컷다패닝 작성일

진짜 우울요
보고픈얼굴들 많이 생기네요

좋아요 0
이판 작성일

젊으신 분이 우울조 흉내 내시면
잔망스럽다고 욕먹어요 패닝새댁

좋아요 0
보이는사랑 작성일

불교에선 태어남과 동시에 고통의 바다에 빠진다고 했다.

좋아요 1
Total 3,960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익명 5416 10 02-12
3959
따그라 댓글7
다컷다패닝 312 2 08-07
3958
아우 댓글3
다컷다패닝 168 1 08-07
3957 타불라라사 315 5 08-07
3956 꿈꾸는 244 2 08-07
3955 눈팅과눈팅사이 271 10 08-07
3954 로우파이 809 10 08-07
3953 기억은상실이다 254 1 08-07
3952 타불라라사 184 3 08-07
3951
자유지 댓글1
눈팅과눈팅사이 140 11 08-07
3950
착각 ᆢ 댓글5
타불라라사 205 4 08-07
3949
똘질 댓글16
눈팅과눈팅사이 265 11 08-07
3948
척질 ᆢ 댓글13
타불라라사 316 6 08-07
3947
입추 댓글37
레몬 396 8 08-07
3946 유정무인 180 0 08-07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172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