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모에 대한 트라우마때문에 미치겠네요 > 속상한 하루

본문 바로가기

속상한 하루 인기 게시글

속상한 하루

친모에 대한 트라우마때문에 미치겠네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댓글 7건 조회 648회 작성일 19-08-13 00:08

본문

지금 노르웨이에서 글씁니다 

저도 제가 철이 든다는 생각은 안하고 

제 성격이 좋다 못하네요 

글이 이상하고 길어도 욕이 많아도 읽었으면 해주었으면 합니다 

당신들도 제발 당신들 잣대로 자녀들한테 상처를 안주었으면 해서요 

제 나이 1994년생 

저는 어릴때 남들한테 도움을 안주고 안받고 피해를 주고받지 않도록 이제껏 살아왔어요 

어릴때부터 부모님한테 정 필요한게 외에는 뭐 사달라 그런기억이 정말 하나도 없습니다 

그때 생각으로 어차피 크면 다 무용지물일테고 

흔히 또래 친구들은 피시방이나 게임방가는 시간에도 전 책읽고 공부하고 

다른 애들은 부모님한테 게임기사달라 메이커 트레이닝복 사달라할때 

전 그런적 없습니다 

어차피 게임해봤자 재미는 그때뿐이고 옷이라 입어봤자 낡지도 않고 입을수 있는거면 만족했습니다 

중학교졸업하고 꿈이 있어 고등학교로 진학을 안해 대입 검정고시로 시험봤어요 

17살때부터 돈벌고 저축하면서 착실히 살아 

18살 스위스 경영기관 아카데미에서 지금의 첫사랑 노르웨이인 아내를 만나 연애하고 

19살에 한국으로 귀국해서 군입대 

군생활한지 1년이 조금 넘을때 입대전 투자했던 주식이 대박나 

전역하고 사업차렸습니다 

(운이 좋든 안좋든 이건 제가 합법적인 절차를 걸쳐 벌었습니다) 

이 돈으로 사업도 잘되 자수성가로 성장했습니다 

작년 4월쯤에 아내가 임신했다는 얘기해서 노르웨이 한국 양국에서 혼인신고했습니다 

어머니와 큰 트러블이 있어 결별선언해서 사업해서 번 돈 일부를 주고 한국에 모든 연락처를 없애버리고 여기로 와 

작년 7월에 교회에서 아내랑 결혼식 올리고 

딸아이 출산전에 아빠로서 어떻게 나갈지해서 책도 많이 읽고 

올해 2월에 딸아이가 태어났습니다 

제가 친모한테 돈 준 이유는 더 이상 신경쓰고 싶지않고 그냥 내가 할 도리하고 가는식으로 줬습니다 

태어난 이 아이한테 부족함없고 행복하게 살게 할거고 해서 달마다 아이앞으로 꾸준히 저축해서 딸이 18살 성인이 되면 줄거고 

자기인생 맘대로 자유롭게 놓아줄겁니다 

젊은 한국여자들도 결혼하면 무책임하고 멍청하고 사고만 치는 어머니가 안되셨으면 하네요 

저의 어머니는 배운게 없이 결혼해서 지 못배운 과거에 틀어박혀서 저한테 학습스트레스를 많이 주입시켜서 아직도 트라우마가 남네요 
중학교때 과외쌤한테 저 몰래 강도높은 체벌요구하고 모른체했습니다 

어릴때 날 제때 초등학교도 입학도 안시킬정도로 신경도 안썼고 연필한자루도 안사준 사람이 

뭐 아버지가 학교에 찾아가 호소해서 겨우 입학처리가 됐지만 

거기다 어머니가 하시는 일마다 잘된적이 하나도 없어요 

어릴때 식당운영하다가 같이 일하는 아주머니 월급도 미뤄서 고소받은적이 있고 

아버지몰래 6천만원 대출받아서 탕진까지 하셔서 아버지가 많이 고생하셨어요 

신용카드 대금도 제때 내지앟아 이자도 부풀린적도 있고 

그런일때문에 엄마는 아버지한테 욕먹고 따귀맞는 날이 많았어요 

솔직히 이유없이 때리는건 나쁘지만 

근데 엄마가 하는 짓보면 별로 불쌍하다는 생각이 안드네요 

저라도 때리고 싶은 심정입니다 

그런 일이 계속반복되다가 중학교때 결국 갈라서서 

저는 아버지하고 

누나는 엄마하고 이렇게 군대가지전까지 살았어요 

군대있을때도 엄마누나를 절대 그러워하지않았어요 지금도 그렇고 

군대있을때 엄마가 절 면제시킬려고 별지ㅣ랄까지 다하고 

늘 제가 부대에서 지휘요원들한테 욕먹기 일쑤였죠 

군대있을때 엄마가 하는짓은 엄연히 병역비리미수에 그치는 범죄인데 

엄마는 늘 제가 엄마때문에 스트레스 받는거 모르고 아버지때문에 스트레스 받는줄 알아요 

군대 전역하고나서 나 혼자 살라고 독립해서 제돈으로 집사서 살고있는데 3개월 뒤에 엄마누나 모녀가 기어들어오더군요 

정말 짜증났어요 

내가 싫은 사람들하고 왜 같이 살아야하는지 
법적으로 조치도 안되고 

한국에 있을때 내 집에서 내맘대로 편히 못쉬고 집에도 안들어 갔어요 

집에만 있으면 간섭하고 말걸고 기분이 더럽더라구요 

저만 보면 아버지욕하고 

지는 뭐 잘한게 있다고 무책임하고 생색과 멍청한 꼴만 보였으면서 

항상 지는 피해자행세하면서 불쌍한척하는 엄마고 

아버지는 무조건 가해자취급하고 

누나는 아버지 돈만 쪽쪽빨었던 것이 아버지비난하고 엄마옆에서 쪼다같이 꼬붕짓해서 같이 시비걸고 

하;; 

늘 봐온게 나이많은 한국여자들은 무례하고 멍청하기 짝이 없네요 

예절이란게 배운게 없는거 같아서 

제가 제 인생에서 제일 싫어하는 사람이 엄마 친누나 에요 

그 사람들 입에서 가족이란 단어만 나와도 치가 떨리고 같이 숨도쉬기싫어요 

한국은 부모 존경하는 강요문화가 많은 말중에 

어머니는 위대하고 아름답다?? 

저한테 개 ㅈ까는 소리네요 

아직도 엄마 누나가 제 가족인게 부끄럽고 창피해요 

아버지는 똑똑하고 키도크고 잘생겼으면서 왜 고르고 골라 못생기고 키작고 성격도 좋지못하고 머리도 나빠서 멍청하고 무책임한 엄마를 왜 만나서 결혼했는지 당최 알수가 없네요 

엄마가 옛날사람 사고방식이라 늘 했던말이 

그놈의 대를 대 가문 가문 

이런 단어때문에 내가 왜 기대적책임을 왜 맡아야하는지 가증스럽기 짝이없어요 

거기만 있으면 자유롭지 못하고 제 인생을 못살았어요 

그래서 여기 노르웨이에 와서 내 인생을 찬란하게 하고파 왔네요 

사업이든 생활이든 주변환경 도시이든 여기가 한국보다 좋네요 

여기서 사업하니까 매출도 더 많이 늘었고 

추천2

댓글목록

best 익명의 눈팅이2 작성일

맞아요 자식을 자신의 우리에 가둬서 키우는건
잘 못된거에요. 다만 성인이 될 때까지
잘 성장하도록 도와주는 역활은 부모가 해야하는거구요,
저는 부모의 역활은 딱 거기까지라고
생각해요. 효의  당연함이나, 소유나 집착도
없어야 한다고 봅니다.

하지만 말씀하신 것 처럼

낳았다고 다 부모가 아니지만,
이제 아이 키우시다보면 글쓴이님도 얼마나 사랑받고 크셨는지 아셨으면 좋겠어요
어머니도 많이 사랑하셨을거에요
다만, 방법이 잘 못되셨던 것 같아요.
혼자서 이루어내시기 까지 정말 고생하셨어요.
이제 꽃길만 걸으시구 항상 행복하세요

좋아요 1
best 허스키 작성일

사람도  우주의 작은별이라고
생각 합니다  성인이 되고 나면
함부로 해서는 안되지요

그런 부모는 부모가  아닌듯

좋아요 1
여름5 작성일

저희 아들 하고 나이가 같으시네요 힘내요~~~부탁 드립니다 글도 자주 적어 주십시요 읽을께요 ^^, 굿 화잇팅요 /
부모가 힘들어요
역할이요
존경스럽네요
그리고 부모로서 미안합니다 힘내시구요`

좋아요 0
여름5 작성일

잘 사시길 부탁 드립니다 언젠간 회복이 될겁니다 힘내세요 저도 힘들었습니다 그런데 뜻대로 잘 안되더군요 님께서 원하는 대로 하시길 빕니다 화잇팅요 ^^, 또 뵈요 글 자주 올리시고요 저도 힘이 되는군요,,

좋아요 0
익명의 눈팅이17 작성일

몇년 전부터 네이트라 여기저기 똑같은 글을 쓰고 잇는 이유가 뭐죠?

좋아요 0
허스키 작성일

사람도  우주의 작은별이라고
생각 합니다  성인이 되고 나면
함부로 해서는 안되지요

그런 부모는 부모가  아닌듯

좋아요 1
여름5 작성일

맞습니다

좋아요 0
익명의 눈팅이2 작성일

맞아요 자식을 자신의 우리에 가둬서 키우는건
잘 못된거에요. 다만 성인이 될 때까지
잘 성장하도록 도와주는 역활은 부모가 해야하는거구요,
저는 부모의 역활은 딱 거기까지라고
생각해요. 효의  당연함이나, 소유나 집착도
없어야 한다고 봅니다.

하지만 말씀하신 것 처럼

낳았다고 다 부모가 아니지만,
이제 아이 키우시다보면 글쓴이님도 얼마나 사랑받고 크셨는지 아셨으면 좋겠어요
어머니도 많이 사랑하셨을거에요
다만, 방법이 잘 못되셨던 것 같아요.
혼자서 이루어내시기 까지 정말 고생하셨어요.
이제 꽃길만 걸으시구 항상 행복하세요

좋아요 1
여름5 작성일

부모가 나를 힘들게 한다면 잠시 거리를 두어야겠죠

좋아요 0
Total 102건 1 페이지
속상한 하루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02 익명 532 4 12-01
101 익명 1416 1 10-03
100 익명 774 1 08-19
99 익명 708 3 08-13
열람중 익명 650 2 08-13
97 익명 726 3 07-31
96
속상하네요~ 댓글17
초로미 707 9 07-29
95 익명 904 4 07-13
94 핑구다 746 1 06-10
93
의사 댓글2
여름2 754 0 05-24
92
안과 댓글14
여름 665 3 05-24
91 홍길돈 1732 8 04-22
90
억울해.. 댓글2
익명 880 2 04-15
89
집주인 .... 댓글6
익명 796 2 04-14
88
으아아악 ㅠ 댓글14
Tina 740 2 04-10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154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