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회하면 처자식보다 가정보다 목숨 거는 남편 어떻하면 좋을까요? > 속상한 하루

본문 바로가기

속상한 하루 인기 게시글

속상한 하루

동창회하면 처자식보다 가정보다 목숨 거는 남편 어떻하면 좋을까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숨은봉우리 댓글 8건 조회 778회 작성일 20-01-13 05:00

본문

결혼35년주부입니다  술 여자  사람 다좋아하구요  특히  동창회목숨걸어요  그래서  가정에  지금은 문제가 생겼어요  아  이제는 그만 살고 싶어요  이남자때문에  고통받고  스트레스 받고 싶지 않아서  졸혼 해 달라고했더니  절대  안한다네요  본인은 세상 즐겁게  살았다고 지금 죽어도  여한이  없다  합니다  고통받고힘들게 산거  책을 써도  쓸거 같습니다 오늘 있었던얘기입니다 일주일전에  아들앞에서  약속한3가지  안지켜져 동창년인지  동생년인지  만난거  알고 있는데  또거짓말  돈문제  퇴직했으니  통장 오픈하라니  못하고  아들들이말해서  오픈하니 참어이 없습니다  -985만원  현금240만원 뭔가 숨기는게  많아요  넘귀막히는거는 형이란놈 89년도 정말  어렵게집마련했는데 1년도 안돼  집저당잡고 대출해주고 아내인 저에게  얘기 하더라구요  또한가지 시골땅400평공동으로 물려주신땅  형이란놈  다 팔아 쳐먹고  오늘에안 사실인데  정말 어이가 없는일은   은행재직시  동생인 내남편이름으로몰래 대출  받았다네요  사기꾼  10년도  더 된거 같네요  갚고  985만원 남은거래요 당장 형님 한테 전화 한다니  2월 말까지 해준다 했다네요 본인 앞가름도  못하면서 귀가 막힙니다    퇴직하니  경기권 겨우 집하나 있는데  이것  또한  대출이   있습니다   몇마디더요  월급100만원  받을때  하루저녁술값98만원 카드 끊고 온사람이구요  제주도  안가겠다는 마눌 데려가서  샤워 하고 만나서 노래방 가자고 약속해놓고서   다른 여자 불러서 놀다 온사람 입니다   이런 사람과 남은 인생을 살아야 할까요?  참으로 답답해  글 올려  봅니다

추천4

댓글목록

best 숨은봉우리 작성일

본인은 지금도  심각합니다 위내용은  아주 작은 일부분 입니다 저가 왜  여기 글 올린  이유는 남편이 저가 예민하고 정상이 아니라는 겁니다 동창회가 발단이되어  여기까지왔어요  단체 동창 아닌 개별적으로 만나서 밥먹고 술 마시고하루 이틀이 아니고  몇년을 지켜 보다 못해  트뜨린것입니다  제을 아는 분들에게  말 합니다  저는 동창  알레르기  있는 사람이니까 동창얘기  하지 말라 합니다 저가 너무 심합니까?

좋아요 2
best 익명의 눈팅이3 작성일

친구부질없죠...
결국 가족인데..

좋아요 2
best 익명의 눈팅이2 작성일

너무 하네요. 많이 속상 하셨겠어요. 헤어져도 살 수 있는지 .. 생각해 보세요. 헤어져도 재미나게 잘 살 수 있으면 헤어 져야죠. 제 기준에선 저런 남편 망난이에요.

좋아요 1
best 허스키 작성일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네요
에효

좋아요 1
best 익명의 눈팅이5 작성일

어디서 퍼온글인듯
내용은 심각한데 글쓴이는 말이 없다

좋아요 1
빵구 작성일

세상에 이런일이 에나 나오는 얘기네요 이런 바람둥이 남자랑 그동안 어찌 사셨어요 동창은 여자 아닌가요 요즘  동창들 모임에서 그렇고그런 안좋은 일들이 많던데  한 두해도 아니고 스트레스 받아서 몇년을 어찌 참으셨나요 남편이 참 미련하네요  예민하게 남편이 만들었네요 그러고는 누구 탓을 하는 건지 참 기가 차네요 월급100을받고98을 쓰다니 생각이라는 게 있는지 그럼 혼자 살지 결혼을 왜 해서 같이 사는 사람을 이렇게 고통받게 하는지 ㅉㅉ 이기적이고 자기 밖에 모르는 아주 나쁜 사람이네요

좋아요 0
익명의 눈팅이7 작성일

가족이 전부인거늘..
나중에 아파봐야알듯..

좋아요 0
익명의 눈팅이5 작성일

어디서 퍼온글인듯
내용은 심각한데 글쓴이는 말이 없다

좋아요 1
숨은봉우리 작성일

본인은 지금도  심각합니다 위내용은  아주 작은 일부분 입니다 저가 왜  여기 글 올린  이유는 남편이 저가 예민하고 정상이 아니라는 겁니다 동창회가 발단이되어  여기까지왔어요  단체 동창 아닌 개별적으로 만나서 밥먹고 술 마시고하루 이틀이 아니고  몇년을 지켜 보다 못해  트뜨린것입니다  제을 아는 분들에게  말 합니다  저는 동창  알레르기  있는 사람이니까 동창얘기  하지 말라 합니다 저가 너무 심합니까?

좋아요 2
허스키 작성일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네요
에효

좋아요 1
익명의 눈팅이3 작성일

친구부질없죠...
결국 가족인데..

좋아요 2
익명의 눈팅이2 작성일

너무 하네요. 많이 속상 하셨겠어요. 헤어져도 살 수 있는지 .. 생각해 보세요. 헤어져도 재미나게 잘 살 수 있으면 헤어 져야죠. 제 기준에선 저런 남편 망난이에요.

좋아요 1
익명의 눈팅이1 작성일

욕밖에 안나와서 뭐라 말을 못하겠네요

좋아요 0
Total 116건 1 페이지
속상한 하루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16 익명 432 1 06-27
115
. 댓글4
익명 482 3 06-16
114 익명 610 4 06-04
113 방구쟁이 347 2 05-30
112 소고기덮밥 321 4 05-29
111 익명 582 3 05-07
110 익명 824 1 02-03
109 익명 808 0 02-01
108 익명 753 0 01-25
107 아기천사 676 4 01-21
106
댓글15
익명 703 2 01-21
열람중 숨은봉우리 780 4 01-13
104
이궁.. 댓글6
황금돼지 619 8 01-04
103 익명 452 1 12-30
102 익명 535 1 12-24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204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