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늘에 > 훈훈한 미담

본문 바로가기

훈훈한 미담

그늘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댓글 0건 조회 118회 작성일 19-12-01 10:55

본문

그늘에 숨어 있던 단풍이

이제야  웃는다,

 

큰 나무들이 잎을

다 떨구고 나서야

그 그늘에 가려져 있던

작은 나무의 모습이 드러났다

 

홀로 환하다

 

아침 산책길에

공기는 쌀쌀하고

흐린 하늘은

곧 비를 떨굴 듯

서둘러야 하는 때임에도

 

부족함으로  오히려 환하기만 한

그 오렌지 빛 물들임이

나를 놓아주지 않는다,

 

​여름내내

보이지 않았어도

늘 서로를 기억하고 있었던  

오랜 익숙함으로.

 

미성숙의 성숙이

빛으로 꽃이 되어버린

아직은 보내고 싶지 않은

시간의 뒷모습




    


추천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4건 1 페이지
훈훈한 미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4 콩바비 111 2 03:17
43
해가 댓글6
콩바비 155 3 12-06
42 콩바비 205 3 12-05
41
어묵탕 댓글15
콩바비 332 6 12-04
40
댓글6
익명 173 4 12-03
39
양말 댓글9
익명 160 4 12-03
38
아침 산책 댓글8
익명 316 4 12-01
열람중 익명 120 3 12-01
36 익명 206 4 12-01
35
지금 댓글6
익명 146 2 11-30
34
감자도 콩도 댓글19
익명 249 4 11-30
33
배설의 기쁨 댓글11
익명 212 3 11-30
32
좋은 댓글10
익명 280 5 11-29
31 익명 304 4 11-29
30 익명 387 8 11-28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129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