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늘에 > 훈훈한 미담

본문 바로가기

훈훈한 미담

그늘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댓글 0건 조회 173회 작성일 19-12-01 10:55

본문

그늘에 숨어 있던 단풍이

이제야  웃는다,

 

큰 나무들이 잎을

다 떨구고 나서야

그 그늘에 가려져 있던

작은 나무의 모습이 드러났다

 

홀로 환하다

 

아침 산책길에

공기는 쌀쌀하고

흐린 하늘은

곧 비를 떨굴 듯

서둘러야 하는 때임에도

 

부족함으로  오히려 환하기만 한

그 오렌지 빛 물들임이

나를 놓아주지 않는다,

 

​여름내내

보이지 않았어도

늘 서로를 기억하고 있었던  

오랜 익숙함으로.

 

미성숙의 성숙이

빛으로 꽃이 되어버린

아직은 보내고 싶지 않은

시간의 뒷모습




    


추천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02건 1 페이지
훈훈한 미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202 콩바비 257 4 05-25
201
거 ㄹ ㅣ 댓글2
콩바비 158 2 05-24
200 콩바비 222 3 05-24
199
엉겅퀴 댓글3
콩바비 177 3 05-23
198
냉무 댓글9
콩바비 174 3 05-23
197
어휘 1 댓글2
콩바비 189 1 05-23
196
댓글3
제라늄 199 1 05-23
195 콩바비 291 1 05-23
194 콩바비 278 4 05-22
193 제라늄 327 2 05-22
192
댓글3
제라늄 117 1 05-22
191 콩바비 165 1 05-22
190 콩바비 284 1 05-22
189
화분받침 댓글2
제라늄 156 1 05-22
188 제라늄 190 1 05-21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166명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