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살인마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이웃집 살인마

페이지 정보

작성자 달빛사냥꾼 댓글 6건 조회 457회 작성일 19-07-11 22:09

본문

"맥주는 아사히에서 호가든으로

바꿨다" 비싸기도 했다.


우리가 흔히 싸이코패스라 부르는

정신병자는 등급분류에 낮은 등급이다.

헐리우드 영화가 세뇌시킨 건데 ᆢ

일반화의 오류처럼 통용되니까.


ᆢ이웃집 두 집이 이사왔다(약간의 시차)


공유지 텃밭에 무화과 나무가 있는데

유난히 크고 익은 보라색 무화과 열매를

찜해놓았다.


아껴서 먹으려다 누가 낼름 따먹었더라.

어휴 ᆢ


회식자리 술한잔하고 내가 애써서 구운

고기를 눈치없이 퍼묵한 후배처럼 밉더라.


직접 부딪치는 일은 없지만 비오는 날

쓰레기를 버리지 않나 거슬리는 것이

한두 개가 아니다.


조용한 단독주택 동네이자 사고도 없고

공직에서 퇴직한 사람들이 많이 사는 곳인데

요란하게 CCTV도 우리집 방향으로 설치했다.

이걸 법적으로 따지기도 글코 ㅡ;ㅡ


옆집에 홍삼보다 비싼 고삼 학생이 있는데

아침 여섯시부터 요란한 기계음을 내질 않나.

적응하기가 영.


여긴 보통 2,30년 산 사람들이

부지기수라 나름 룰이 있는 동네다.

이걸 완전히 깨트리는데 말을 할수도

없고 ᆢ 


아파트라면 관리사무소에 전화라도 하지.

이웃간에 사소한 불편은 참아야 한다.

그들도 적응하겠지.


그래도 반려견은 안 키운다.

다행이지^

(옆집에 나만보면 짖어대는 놈보다)



# 글 제목은 고속버스가 아닌 "데이비드 버스"의

책 제목을 도용했다.


" 추천곡은 스모키의 "리빙 넥스트 도어 투

앨리스" (싫음 듣지말고)

추천5

댓글목록

오늘 작성일

오늘 마트 맥주 코너 갔는데
아사히 앞줄이, 다들 사가서, 비어있드라구요
사람들이 '사지 말고 가지 말자' 말만 하고 안 지키는 건지...
혼자 한숨을 푹푹 쉬고 왔네요

좋아요 0
빠다빵 작성일

부르쥬아? ㅋㅋ
저는 무조건 가장 싼 거 사는데.... ㅠㅠ

얼마전에 마트에서 크로넨버그 1664
500ml 1200 원 해서
6 개 짜리 5 박스 샀는데...
벌써 다 먹음

좋아요 0
달빛사냥꾼 작성일

프롤레타리아도 먹을 자유는 ᆢ
한국도 미들 클래스가 많아졌잔아요^졓

좋아요 0
달빛사냥꾼 작성일

힘 되는데까지 해보입시더  지들도 코피
터진다는거 보여주어야 합니다^

좋아요 0
소금창고 작성일

ㅋㅋㅋ
홍삼보다 비싼 고삼에서 빵~터졌네요~
고삼을 이길 삼은 없을듯....ㅎㅎ

좋아요 0
달빛사냥꾼 작성일

오래전 강화도에서 배를 타고 석모도로 간
적이 있습니다.

ᆢ폐염전의 소금창고가 기억에 선명 합니다.
이젠 소금창고에 금으로 꽉차게 메우시길^

좋아요 0
Total 1,80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익명 3138 7 02-12
1801
쏙독새 댓글4
손님 96 4 16:53
1800 제비꽃 237 5 14:35
1799
손님 댓글32
익명 486 2 13:50
1798
불금 댓글1
익명 161 1 11:47
1797 익명 699 17 01:00
1796 기억의저편에서오다 382 1 10-17
1795
죽음의 댓글3
익명 306 1 10-17
1794 익명 805 10 10-17
1793 익명 1277 24 10-17
1792 기억의저편에서오다 156 0 10-16
1791
남편의 죄 댓글7
기억의저편에서오다 272 0 10-16
1790
해외여행 댓글5
익명 239 2 10-16
1789 기억의저편에서오다 209 2 10-16
1788 익명 260 4 10-16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현재 접속자 수 : 115명 현재 사랑방 접속자 수 : 0

Copyright © 미즈위드 All rights reserved.